본문

지방 · 축문 작성법

     ▶【내려받기】  클릭   


  • 신위(神位)
  • 신위(神位)라 함은 고인의 영혼 즉 신을 모시는 곳을 말하는데 종래에는 지방으로 모셨으나 지금은 많은 가정에서 영정(사진 또는 초상화)을 모시고 지내고 있다.

기제사의 본 뜻이 고인의 별세한 날을 추모하는 의식이라고 하였으니 그 추모하는 정을 제대로 고취시키려면 고인의 생전 모습이 그대로 나타난 사진을 모시는 것이 예법(禮法)에 없다고 하여 탓할 것은 아니다.
그러니 별세하신지 오래되어 사진이 없을 경우에는 지방을 쓰겠지만 생전에 사진 한 장씩은 꼭 찍어 두었다가 별세한 뒤에 상례의 영좌나 제사의 신위로 모시도록 하였으면 한다.
옛날에는 중국에서 들어온 철저한 유교 의식에 따라서 위호(衛護)라고 하여 사대부가(士大夫家)에서는 집집마다 사당(祠堂)을 짓고 역대 조상들의 신주를 모시고 수많은 제사를 지내야 하였으나 지금은 세상살이가 많이 달라졌으니 세속을 따르는 것도 좋겠다.
종이에 쓴 지방보다는 사진이 훨씬 더 실감나고 그리움도 솟지 않겠는가.

  • 지방(紙榜)

제사 지낼 때에는 지방을 쓰는데. 제사대상자를 상징하는 것으로 신주대신으로 사용하였으며 제사 직전에 만들었다가 제사를 마치면 소각한다.그 내용은 제사를 모시는 사람과 조상과의 친속관계, 조상의 관직(여성은 봉호), 시호(여성은 성씨)등을 나타낸다. 지방이라는 것은 고인의 신위표시를 말하는 것으로서 사당에 신주를 모시는 분은 지방이 필요 없지만 그렇지 않은 분은 흰 종이 위에 작고하신 분의 호칭과 관직을 먹으로 정성껏 써서 교의 또는 제상(祭床) 정후면(正後面) 병풍에 붙인다. 지방길이는 주척(周尺)으로 일척이촌(一尺二寸) 폭이 삼촌(三寸)인바 주척일척(周尺一尺)은  현재 미터법으로 약 이십(二十)센치에 해당하니까 길이가 이십이(二十二)센치에 넓이가 육(六)센치 정도이다, 직사각형으로 절단하여 위쪽을 둥글게 오려서 사용하기도 한다.
위를 둥글게 하고 아래쪽을 평평하게 하는 까닭은 천원지방(天圓地方:둥근 하늘과 평평한 땅)을 상징한 것이다.
한 장의 지방에 남,여 조상 두 분의 신위를 쓸 때는 중앙을 기준으로 왼쪽은 남자조상을 쓰고, 오른쪽은 여자조상을 쓰며 세로쓰기를 한다.
만약 여자조상이 두 분 이상이면 남자조상의 바로 오른쪽에서부터 계속 쓴다.
 
지방(紙榜)쓰는 방식은 아래와 같다.

 

 

63916a36eab79323c13eadc5f1dbb55c_1613601496_1632.png지방의 내용과 작성법       ▶【내려받기】  클릭           

 

남자조상(한문) 

지방의 구성은 모시는 조상 + 조상의 관직 + 조상의 이름 + 조상의 자리 순으로 구성.

의미는 어떤이름의 어떤 벼슬을 지낸 몇 대 조상의 자리란 뜻.

한자

顯       考

學      生

府     君

神   位

현       고

학      생

부     군

신   위

구성

①모시는 조상

②조상의 지위

③조상의 이름

④조상의자리

의미

존경의 의미

돌아가신 아버지를 의미

학생 관직이 없는 경우로 과거시험 준비 중인 예비관원을 의미
관직
관직이 있는 경우 그 관직을 쓴다.

府君 제사대상이 자신의 윗사람인 경우

이름
제사대상이 자신의 아랫사람인 경우

 ~神位 ~
조상의 자리

작성법

아버지顯考
할아버지 顯祖考
증조할아버지 顯曾祖考
고조할아버지
顯高祖考

벼슬이 없는 경우 學生
동래부사인 경우
 ~東萊府使~

국회의원인 경우
 ~
國會議員
~

 

 

 

 

여자조상(한문)

지방의 구성은 모시는 조상 + 남편의 벼슬에 따른 봉작 + 성씨 + 조상의 자리 순으로 구성.

의미는 어떤 성씨의 어떤 여성지위의 몇 대 조상의 자리란 뜻.

 

한자

顯     

孺      人

密  陽  朴  氏

神   位

현      비

유      인

밀  양  박  씨

신   위

구성

①모시는 조상

②조상의 지위

③조상의 성씨

④조상의자리

의미

존경의 의미


돌아가신 어머니를
    의미한다. 

孺人 일정한 봉작이 없는경우

봉작
봉작이 있으면 봉작을 쓴다.

부인이 두 분 이상인 경우 구분하기 위함.

 ~神位 ~조상의
        자리

작성법

어머니
할머니 顯祖

증조할머니顯曾祖

고조할머니
顯高祖

봉작이 없으면 孺人
정경부인인 경우
          
~ 貞敬夫人 ~
국회의원인 경우
         ~
國會議員 ~

본관 + 성씨

 

 

한자 지방 (벼슬이 없는 경우)

ffe685c55891aa25659fe552ed24edac_1612770217_1449.jpg

한자 지방 (벼슬을 지낸 경우)

ffe685c55891aa25659fe552ed24edac_1612770291_5258.jpg 

■ 한글 지방

 요즘은 한글로 지방이나 축문을 쓰는 가정도 적지 않다. 한글로 쓸 경우에는 한자 문구를 그냥 한글로 표기 하기도 하고 그 뜻을 풀이하여 쓰기도 한다.

ffe685c55891aa25659fe552ed24edac_1612770339_1761.jpg
 • 지방을 쓰는 차례는 남자 조상을 서쪽 (보아서 왼쪽) 에 쓰고, 부인인 여자 조상은 차례대로 그 남편인 남자 조상의 동쪽(보아서 오른쪽)에 쓴다.

• 「고(考)」는 「부(父)」와 같은 뜻으로 생시(生時)에는 「부(父)」라 하고 사후(死後)에는 「고(考)」라 하며, 사당(祠堂)에 모실 때에는 「이(禰)」라고 하며 「비(妣)」는 모(母)와 같다. 생시(生時)에는 「모(母)」. 사후(死後)에는 「비(妣)」라한다.

• 고인(故人)에 관작(官爵)이 있으면 「학생(學生)」 대신(代身)에 관작(官爵)을 쓰고 부인(夫人)의 호칭(呼稱)도 달라진다. 그러나 지금과 같은 민주사회에서는 맞지 않는다. 따라서 이 문제는 각자의 재량에 맡길 수밖에 없다.

• 처제(妻祭)에는 자식(子息)이 있어도 부(夫)가 제주(祭主)가 된다.


c872b1c02ce01cf1306811c6f8a7c64c_1613338232_9191.png축문에 대한 해설        ▶【내려 받기】클릭

 축문의 종류는 여러 종류가 되는데 일일이 그격식을 따지자면 요즘같은 시대에 맞지 않을것이다.
시대가  변하고 생각하는 사고가 달라 졌는데 굳이 옛방식을 따를 필요가 없이 폐지되어야 할것은
폐지되고 현실에 맞는 그런 격을 따라야 할것이다.  

상례(상례(喪禮)와 제례(祭禮)에 따르는 여러 가지의 축문(祝文)과 고사(告辭)를 씀에 있어서 흔히 나오는 주요 문구(文句)를 다음에 설명해 둔다.  

1. 태세(太歲) : 제사 지내는 해의 간지(干支),  제의 대상이 돌아가신 날
2. 삭일(朔日) : 제사 든 달의 초하룻날 일진(日辰)
3. 일진(日辰) : 제사 날의 간지(干支)
 이상은 육십갑자(六十甲子)에 따른 것인데 책력을 보면 알 수 있다.
4. 모관(某官) : 남자의 경우 관직이 있는 사람은 그 관명(官名)을 쓰고 없으면 학생(學生)이라 쓴다.
5. 모공(某公) : 남자의 경우 타인이 말할 때에는 본관(本貫)과 (성(姓)공(公)이라 쓰고, 자손(子孫)이 직접 제사를 지낼 때에는 부군(府君)이라 쓰며 연소자에게는 이를 쓰지 않는다.
6. 모봉(某封) : 부인의 경우 옛날에는 남편이 관직에 오르면 그의 처도 따라서 품계(品階)를 얻어 호칭했으나 그것이 없으면 유인(孺人)이라 쓴다.
7. 모씨(某氏) : 부인의 경우로서 남편에 따른 외명부(外命婦) 호칭을 쓰고 그 밑에 본관성씨를 쓴다.
8. 제주촌칭(祭主寸稱) : 제사 지내는 자손의 촌칭(寸稱)인데 초상을 당하면 졸곡(卒哭))전에는 부상(父喪)에는 고자(孤子), 모상(母喪)에는애자(哀子). 부모(父母)가 모두 안 계실 때는 고애자(孤哀子))라 쓰며, 조부상에는 고손(孤孫) 조모상에는 애손(哀孫), 조부모가 모두 안 계실 때는 고애손(孤哀孫)이라 쓰고, 담제이후에는 효증손(孝曾孫). 고조부모제사에는 효현손(孝玄孫). 남편의 제사에는 모씨(某氏). 아내의 제사에는 부(夫)라 쓴다.  큰아들은 「孝子」, 작은 아들은 「子」」, 큰손자는 「孝孫」, 작은손자는 「孫」이라 쓴다. 

9. 제위(祭位) : 제사를 받으실 당자인데 제주와의 촌수에 따라 각각 달리 쓴다. 부친은 현고(顯考), 모친은 현비(顯비), 조부는 현조고(顯祖考), 조모는 현조비(顯祖妣), 증조부는 현증조고(顯曾祖考), 증조모는(顯曾祖妣). 고조부는 현고조고(顯高祖考). 고조모는 현고조비(顯高祖妣), 남편은 현벽(顯辟), 처는 망실(亡室). 또는 고실(故室)이라 쓴다. 현자(顯字)는 고인을 높이는 뜻이다.
10. 고사자성명(告祀者姓名) : 산소에서 토지신(土地神)에게 고사를 지낼 때 직접 제주가 아니고 타인이 지낼 때에는 그 사람의 성명을 쓰고 직접 제주가 지낼 때에는 제주의 이름만 쓴다. 

11. 봉사자명(奉祀者名) :제사를 지내는 사람의 이름을 쓰되 제(弟)이하에는 쓰지 않는다.

12. 감소고우(敢昭告于) (감조곡우 혹은 감소 고우) : 처(妻)의 제(祭)에는 감자(敢字)를 삭제(削除)하고 소고우(昭告于)라 하며 제(弟) 이하(以下)에게는 고우(告于)만 쓴다.

13.​ 애모불녕(哀慕不寧) : 처(妻)에게는 비도산고(悲悼酸苦) 불자승감(不自勝堪). 형(兄)에게는 비통무사(悲痛無巳) 지정여하(至情如何), 제(弟)에게는 비통외지(悲痛猥至) 정하가처(情何可處). 자(子)에게는 비념상속(悲念相續) 심언여훼(心焉如燬)라 쓴다.

14. 주과용신건고(酒果用伸虔告) 제(弟) 이하(以下)에는 주과(酒果) 용고(用告) 궐유(厥由)라 쓴다. 

15. 호천망극(昊天罔極) 은혜가 하늘과 같이 크고 넓어서 헤아릴 수 없다는 뜻 부모(父母)에게는 호천망극(昊天罔極). 조부모(祖父母) 이상(以上)에게는 불승영모(不勝永慕). 남편(男便)에게는 불승감창(不勝感愴). 제이하(弟以下)에게는 불자승감(不自勝感)이라 쓴다. 

16. 근이(謹以) 처와 제(弟)이하에는 자이(玆以)라 쓴다. 

17. 복유(伏惟) : 처(妻)와 제(弟) 이하(以下)에게는 쓰지 않는다. 

18. 존령(尊靈) : 처(妻)와 제(弟) 이하(以下)에게는 유령(惟靈)이라 쓴다. 

19. 애천(哀薦).지천(祇薦) :애천 . 지천 처(妻)와 제(弟)이하는 진차(陳此). 백숙부모(伯叔父母)에게는 천차(薦此)라 쓴다. 

20. 향(饗) : 높이 받드는 문자(文字)이니 줄을 바꾸어 현자(顯字)와 함께 높이 쓴다. 현자(顯字)도 한 자  높이 쓴다. 


◎ 기타(其他) 참고사항(參考事項)
정월(正月) 설날이나 팔월(八月) 추석(秋夕)과 같은 절사(節祀)에는 축(祝)이 없다고 하나 축문이 있어도 가하고 단작(單酌)으로 초헌(初獻)만 하며 그 밖의 절차는 기제(忌祭))와 같다. 또 묘제(墓祭))의 진설이나 절차는 기제사에 준하지만 먼저 참신(參神)하고 후에 강신(降神)한다.

c872b1c02ce01cf1306811c6f8a7c64c_1613338276_8229.png축문서식(祝文書式)      ▶【내려 받기】클릭

  • 너비 21cm 정도의 백색한지에 먹물을 붓에 찍어 위에서 아래로 내려 쓴다.
  • 첫번째 줄은 비운다,
  • '維' '이제'를 위에서 3자 위치에 써서 축문의 기준으로 삼는다,
  • 연호의 '歲' 첫자를 '維' '이제'보다  2자 높여서 쓰기 시작한다.
  • 제의대상을 나타내는 첫자인 '顯'자는 '維'자 보다  1자 높여서 쓰기 시작한다. '歲​'자보다는 1자 낮아진다.
  • 축문의 끝자인 '饗'(흠향)'자는  '顯'자와 같은 높이로 쓴다.
  • 축문의 끝에 1줄은 백지로 비워둔다.
  • 다 쓴 축문은 축판(祝板)에 얹어서 향안의 서쪽 위에 올려 놓는다.​ 



 



謹근
以이
淸청
酌작
庶서
羞수
恭공
伸신
奠전
獻헌
尙상


顯현
高고
祖조
考고
또는
顯현
高고
祖조
妣비
諱휘
日일
復부
臨임
追추
遠원
感감
時시
不불
勝승
永영
慕모


顯현
高고
祖조
妣비
孺유
人인
密밀
陽양
朴박
氏씨
歲세
序서
遷천
易역


顯현
高고
祖조
考고
某학
官생
府부
君군



敢감
昭소
告고
于우

歲세
次차
太태
歲세
某모
月월
月월
建건
朔삭
初초
某모
日일
日일
辰진
孝효
玄 현
孫손
哲철
壽수
 








 

고조부모

〔뜻풀이〕


 OO년 O월 O일 효손 OO은 삼가 고하옵이다.
 고조할아버님
 고조할머님 어느덧 해가 바뀌어
 할아버님(또는 할머님)돌아가신 날을 다시
 맞게 되오니 영원토록 사모하는 마음을
 이기지 못하여, 삼가 맑은 술과 몇 가지 음식
 음식으로 공손히 제사를 드리오니 흠향하여
 주시옵소서.
 

   증조(曾祖)-효증손(孝曾孫)
   고조(高祖)-효현손(孝玄孫)
  제사축문(祭祀祝文)
  같은 서식(書式)인데 다만 제위(祭位)와 봉사자
  (奉祀者) 칭호만 촌수에 따라 달리 쓴다.
 
 


 


 



謹근
以이
淸청
酌작
庶서
羞수
恭공
伸신
奠전
獻헌
尙상


顯현
祖조
考고
또는
顯현
祖조
妣비
諱휘
日일
復부
臨임
追추
遠원
感감
時시
不불
勝승
永영
慕모


顯현
祖조
妣비
孺유
人인
密밀
陽양
朴박
氏씨
歲세
序서
遷천
易역


顯현
祖조
考고
某학
官생
府부
君군



 敢감
昭소
告고
于우

歲세
次차
太태
歲세
某모
月월
月월
建건
朔삭
初초
某모
日일
日일
辰진
孝효
孫손
哲철
壽수
 



維유




 

조부모


〔뜻풀이〕


 OO년 O월 O일 효손 OO은 삼가 고하옵이다.
 할아버님
 할머님 어느덧 해가 바뀌어
 할아버님(또는 할머님)돌아가신 날을 다시
 맞게 되오니 영원토록 사모하는 마음을
 이기지 못하여, 삼가 맑은 술과 몇 가지 음식
 음식으로 공손히 제사를 드리오니 흠향하여
 주시옵소서.
 

  증조(曾祖)-효증손(孝曾孫)
  고조(高祖)-효현손(孝玄孫)
  제사축문(祭祀祝文)
  같은 서식(書式)인데 다만 제위(祭位)와 봉사자
  (奉祀者) 칭호만 촌수에 따라 달리 쓴다.
 


 


 



謹근
以이
淸청
酌작
庶서
羞수
恭공
伸신
奠전
獻헌
尙상


顯현
考고
또는
顯현
妣비
諱휘
日일
復부
臨임
追추
遠원
感감
時시
昊호
天천
罔망
極극


顯현
妣비
孺유
人인
密밀
陽양
朴박
氏씨
歲세
序서
遷천
易역


顯현
考고
學학
生생
府부
君군



敢감
昭소
告고
于우

歲세
次차
甲갑
戌술
五오
月월
丁을
未미
朔삭
初초
七칠
日일
癸계
丑축
孝효
子자
哲철
壽수
 



維유




 

부모

〔뜻풀이〕


 OO년 O월 O일 효자 OO은 삼가 고하옵이다.
  아버님
  어머님 어느덧 해가 바뀌어
  아버님(또는 어머님)돌아가신 날을 다시
 맞게 되오니 하늘과 같이 크고 넓으신 은혜를 잊지 못 하여, 삼가 맑은 술과 몇 가지 음식
 음식으로 공손히 제사를 드리오니 흠향하여
 주시옵소서.
 

  호천망극(昊天罔極) :

  은혜가 하늘과 같이 크고 넓어서 헤아릴 수
  없습 니다.

 


 


 


 



謹근
以이
淸청
酌작
庶서
羞수
恭공
伸신
奠전
獻헌
尙상



歲세
序서
遷천
易역
諱휘
日일
復부
臨임
追추
遠원
感감
時시
不불
勝승
憾감
愴창


顯현
辟벽
學학
生생
府부
君군



敢감
昭소
告고
于우

歲세
次차
甲갑
戌술
五오
月월
丁정
未미
朔삭
初초
七칠
日일
癸계
丑축
主주
婦부
沈심
順순
愛애



維유




 

남편의 경우

〔뜻풀이〕


 OO년 O월 O일 주부 심순애는 삼가  
 고하옵이다.
  어느덧 해가 바뀌어
  남편이 돌아가신 날을 다시 맞게 되오니
  슬프고 괴로운 마음 이기지를 못하여 삼가
  맑은 술과 몇 가지  음식으로 공손히 제사를
  드리오니  흠향하여  주시옵소서.
 

  
  불승감창(不勝感愴)
  
  슬프고 괴로운 마음 이기지 못함
 


 


 


 



慈자
以이
淸청
酌작
庶서
羞수
伸신
此차
奠전
儀의

尙상



歲세
序서
遷천
易역
亡망
日일
復부
至지
追추
遠원
感감
時시
不불
勝승
憾감
愴창


亡망
室실
儒유
人인
河하
東동
鄭정
氏씨



敢감
昭소
告고
于우

歲세
次차
甲갑
戌술
五오
月월
丁정
未미
朔삭
初초
七칠
日일
癸계
丑축
夫부
沈심
順순
燮섭
 



維유




 

아내의 경우

〔뜻풀이〕


 OO년 O월 O일  남편 심순섭은 삼가  
 고하옵이다.
  어느덧 해가 바뀌어
  아내가 돌아가신 날을 다시 맞게 되오니
   슬프고 괴로운 마음을  이기지를 못하여
  삼가  맑은 술과 몇 가지  음식으로 공손히
  제사를   드리오니  흠향하여  주시옵소서.
 

  
  망일복지(亡日復至)

  휘일부임(諱日復臨)과 같은 뜻이며 다만 격식을
  조금 낮춘 것임
 


 


 


 



謹근
以이

淸청
酌작
庶서
羞수

恭공
伸신
奠전
獻헌

尙상



歲세
序서
遷천
易역
諱휘
日일
復부
臨임
追추
遠원
感감
時시
情정
何하
悲비
痛통


顯현
兄형
學학
生생
府부
君군



敢감
昭소
告고
于우

歲세
次차
甲갑
戌술
五오
月월
丁정
未미
朔삭
初초
七칠
日일
癸계
丑축
弟제
沈심
順순
哲철
 



維유




 

형의 경우

〔뜻풀이〕


 OO년 O월 O일 동생 김철수는 삼가 고하옵이다.
  세월이 흘러 형님의 제삿날이 다시 돌아 오니 형제지간의 그리운 정과 비통한 마음 한량 없습니다.
여기 삼가 맑은 술과 몇 가지 음식을 차려 공손히 올리오니 응감하소서.

  
  정하비통(情何悲痛)을 불승비통(不勝悲痛)이라 쓰기도 한다.
  
  그리운 정과 비통한 마음 한랼 없습니다.
 


 







玆자
以이
淸청
酌작

陳진
此차
奠전
儀의

尙상




歲세
序서
遷천
易역

亡망
日일
復복
至지

情정
何하
可가
處처



亡망
弟제

洪홍
吉길
童동
 




告고
于우


歲세
次차
甲갑
戌술
五오
月월
丁정
未미
朔삭
初초
七칠
日일
癸계
丑축

兄형

 




維유




 

아우의 경우

〔뜻풀이〕


 OO년 O월 O일 형은 삼가 고하오.
  세월이 흘러 아우의 제삿날이 다시 돌아 오니 그리운 마음 어찌 할 바를 모르겠어서
여기 삼가 맑은 술과 몇 가지 음식을 차려 공손히 올리오니 응감하소서.

  
  정하가처(情何可處)
  
  그리운 마음 어찌 할 바를 모르겠소.
 


 







玆자
以이

淸청
酌작

陳진
此차
奠전
儀의

尙상




歲세
序서
遷천
易역

亡망
日일
復부
至지

心심
燬훼
悲비
念념



亡망
子자

洪홍
吉길
童동
 




告고
于우


歲세
次차
甲갑
戌술
五오
月월
丁정
未미
朔삭
初초
七칠
日일
癸계
丑축




維유




 

아들의 경우


〔뜻풀이〕


 OO년 O월 O일 .
  세월이 흘러 아들의 제삿날이 다시 돌아 오니 
아비의 마음이 찢어지는 것 같고 비통한 마음
   어찌 할 바를 모르겠어서
여기 삼가 맑은 술과 몇 가지 음식을 차려  올리오니 응감하여라.

  
  심훼비념(心燬悲念)
  
  아비의 마음이 찢어지는 것 같고 비통한 마음
  그지 없다..
 

 

 

페이지상단 바로가기